멋있어진 트랙스의 디자인은 정말 괜찮았습니다.


하지만 이런 디자인은 감상하면서 충격을 받았죠.


차를 받자마자 어떤 엔진인지 모르고 그냥 시승을 시작했습니다. 


아...그냥 트랙스라길래...앗싸!

하고 받았던 거죠...


<그래...계기판 사진 찍을 때  RPM을 조금 더 유심히 봤어야 했어...>


시동을 걸고 사진을 찍는데...아무 생각 없었습니다.


주행가능 거리가 426km?오 역시 트랙스는 디젤이야....

디젤.... 그렇지! 



시동을 켜고 출발! 

아...뭔가 디젤치고 힘이 없는 거 같은데...

그런데 터보의 그 느낌은 있군...

내 몸이 기억하는 것과 다른가 보다...역시 신형인가?


디젤 특유의 주행 중 엔진 소음이 줄어드는 느낌도 비슷하고 음...

근데 앞머리 움직임이 가볍네?

쉐보레가 역시 하체는 잘 만들긴 하나 보다...

역시 움직임 좋은 트랙스!



디자인이 멋이.....잇? 응?!@!


터보? 응?


뭐지? 디젤 아니 었어?


그렇게 시작된 등록증확인...1.4T 모델...

그리고 다시 보게 된 계기판...

.....


한참을 이 충격에 빠져 그 자리에 멍하니 있습니다.


그래도 보스 오디오는 좋았는데...

아...주행 감각도 나쁘지 않았고 그런데 그 많은 진동과 주행 소음은 뭐지?

타이어가 문제인가? 싶어 확인하니 그것도 아니고...


그럼 블라인드로 이야기를 해봐야겠다 싶어 

지인을 옆자리에 태워 이차의 엔진이 무엇일지, 그리고 소음은 어떤지 이야기를 했습니다.


다들 하나같이 이야기하는 디젤차 같다는 이야기...


아차 싶었습니다. 차가 잘못 된 거라고 생각이 들더군요.


결국 그렇게 좋은 인상의 트랙스는 소음 트랙스가 되었습니다. 

물론 차가 조금 잘못되었다는 피드백을 받기는 했지만, 

제가 쉐보레 차량이 이상 소음이 발생하는 경우를 자주 봐서 그런지 어쩔 수 없는 건가 싶기도 하네요.


저는 쉐보레에서 출시하는 차를 꽤 많이 출고 했고 여전히 가지고 있습니다.

 다른 차는 팔아도 쉐보레 차는 그대로 보유하고 있을 만큼 좋아하기도 하는데요. 이번에는 조금 실망이 가득했습니다. 


최근 트랙스는 1.4T수동 모델을 추가한다는 기사가 나오고 있습니다.

조금 더 접근성(?)을 좋게 하는 것인데요.


글쎄요. 가격대가 1695~2606만원 수준입니다. 디젤 모델 중 모든 옵션을 추가하면 2756만원으로 만만치 않은 가격이죠.

어떤 자동차라도 풀옵션 가격은 차급을 높일 수 있는 수준의 가격이 나옵니다. 

가격 정책이 나쁘다고 볼 수 없는 트랙스의 가격인데요. 다만 매력적인 가격이 아니라는 것은 공감할 것 같습니다.

모든 차이 가격대를 생각하면 조금 애매합니다. 

어쩔 수 없이 이 차를 선택해야 할 가장 매력적인 부분이나 이유가 있어야 할 텐데요.

그런 부분이 부족해서 트랙스는 아쉽습니다.


오늘은 코나까지 정식 출시되면서 트랙스의 입지는 더욱 위태롭습니다.

항상 기본기는 좋지만, 매력이 부족한 쉐보레라 아쉬운 경우가 많습니다.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Car & Motorsport/Fun to Ride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