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 & Motorsport/Fun to Ride 검색 결과

208개 발견
  1. 미리보기
    2019.02.20 - Mr.Steve Steve J.U. Lee

    아반떼 스포츠에 대한 3가지 매력과 아쉬움

  2. 미리보기
    2018.07.05 - Mr.Steve Steve J.U. Lee

    쉐보레 이퀴녹스 시승기 기사 - 댓글에 대한 이야기

  3. 미리보기
    2018.03.17 - Mr.Steve Steve J.U. Lee

    올뉴크루즈 디젤, 무난한 성능과 디자인인 좋다. 하지만 대안이 너무 많은 시장이 아쉬울 뿐

아반떼 스포츠에 대한 3가지 매력과 아쉬움

2019.02.20 08:19 - Mr.Steve Steve J.U. Lee


지금부터 이야기하는 아반떼 스포츠는 현 FL된 삼각떼와 다른 2016년도부터 판매된 아반떼 AD 스포츠 모델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직접 소유하고 운영하면서 느낀 부분을 정리해볼까 합니다. 


[매력 1] 합리적인 가격에 뛰어난 성능!!


2000만원으로 즐기는 200마력 1.6 터보 수동 4도어 스포티 세단 아반떼 스포츠

이미 2000만원대에서 같은 성능을 가진 벨로스터 터보도 있었지만, 당시 조금 비싸게 느껴지는 가격과 비대칭 3도어 해치백 차량 그리고 조금 독특한 디자인은 소비자의 외면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아반떼 스포츠는 4도어 세단이고 자세히 보지 않으면 조금 다른 느낌의 슈퍼노멀 아반떼라는 것이 아마도 소비자에게 많이 선택받은 이유가 아닐까 합니다. 

즐겁게 드라이빙 할 수 있는 차를 선택할 때 눈치를 볼 필요가 없습니다. 그리고 4도어라서 편한 실용성도 한몫했죠.



[매력 2] 뛰어난 연비!


공인 연비 이상으로 고속도로와 시내 주행 연비가 나오는데요. 물론 주행 습관에 따라서 다르겠지만 저는 시내 주행 16~19km/l, 고속도로 18~23km/l 수준의 아주 뛰어난 연비를 경험할 수 있어서 만족감이 높았습니다. 

특히 고급유를 꼭 사용할 필요 없는 아반떼 스포츠이기 때문에 잡식성 아반떼 스포츠는 주머니가 가벼운 사회 초년생들의 즐거운 드라이빙 파트너가 될 수 있었죠. 더불어 고속도로 안정성도 나쁘지 않았습니다.


[매력 3]  합리적인 유지비용으로 원메이크 레이스를 할 수 있다. 


제조사가 보증하는 튜닝 패키지로 원메이크 레이스에 출전할 수 있습니다. 

KSF 패키지 또는 아반떼 컵 패키지를 추가하면 현대자동차에서 해당 부품을 보증수리해줍니다. 물론 안전을 위한 롤케이지와 브레이크 패드는 보증대상이 아닙니다. 뒷좌석에는 조금 태우기 민망한 승차감을 가지고 있지만, 보증받을 수 있는 서킷 스포츠 주행 차량을 마련한다는 부분에서는 괜찮은 선택입니다. 단, 제조사가 제공하는 보증서에는 서킷 주행이나 가혹 주행 시 보증이 되지 않는다고 되어 있습니다. 즉 경기에 나가면 보증은 안 된다고 생각하고 접근하세요.


대신 부품 가격 대비 성능 또는 전체 밸런스에 대해서 조금 의문스러운 부분이 많이 있는데요. 판단은 아래 영상을 보고 각자 판단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아쉬워 1] 순정 부품의 내구성이 낮은 편....


부품의 단순 기능적 동작은 충분히 가능했지만, 차량의 성능 차이를 만드는 각 부품 내구성이 아쉽게 느껴집니다. 실제로 많은 선수가 차량 관리를 위한 부품 구매 비용이 상당히 많았던 아반떼 스포츠입니다. '나는 아니었는데...'라는 분들도 있는데, 관리를 위해 지출한 분들이 상당수라는 정도만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네요.

저도 1.6  GDI-T 엔진이 장착된 자동차를 2014년 이후 계속 유지해 왔지만 가장 고생을 안겨준 아반떼 스포츠입니다.



[아쉬워 2] 중고차 감가가 조금 많이 되는 편...


아반떼 스포츠는 운전을 좋아하는 분들에게 인기를 끌면서 예상외로 많이 판매된 모델이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차량을 바꾸는 주기도 비슷해 중고 차량 가격 방어가 쉽지 않았습니다. 최근 벨로스터 N이 핫하게 등장하면서 아반떼 스포츠 매물이 넘치는 사태가 발생하기도 했죠. 그뿐만 아니라 대부분 소비자는 고성능보다는 실용적인 부분에 더 중점을 둔다는 것을 생각하면 어쩌면 중고차 가격이 낮게 형성되는 것은 아주 당연한 일이었을 지도 모릅니다. 시세에 대한 점은 저도 아반떼 스포츠를 선택할 때 판단 미스가 있었다고 생각됩니다.



[아쉬워 3] 자주 손상되는 부품의 가격이 높은 편....


사고가 일어나지 않으면 좋겠지만, 특히 레이스카로 이용하는 경우 부품의 유지비는 매우 중요한 요소입니다. 특히 범퍼 가격은 처음 알아볼 때 상당히 충격적이었죠. 그래도 조금 저렴하게 헤드라이트를 수리할 수 있는 부품이 제공되는 것은 모비스의 의외의 모습을 보기도 했습니다. 여러분 차가 부서지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



제가 아쉬워하는 부분은 일반적인 운전자라면 크게 아쉬움이 없을 수 있습니다. 충분히 넉넉한 공간과 편안한 승차감 그리고 유지비는 역시 현대가 출시할 때 이야기한 슈퍼노멀이라는 이름에 딱 어울립니다. 특히 세대를 거듭할수록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좋아지는 세시 밸런스와 체감 강성은 첫 엔트리 자동차로는 정말 추천해 드릴 차입니다. 그래서 결론은 어디까지나 레이스를 하지 않고 1.6 자연 흡기 오토매틱 차량으로 아반떼를 샀을 때로 한정합니다. 슈퍼노멀 아반떼 AD는 정말 괜찮은 차라는 결론입니다. ^^


요약 : 가격, 연비, 패키지 Good! 낮은 내구성, 중고시세 그리고 높은 부품가격 Not Good!


PS : 아반떼 스포츠 경기를 위해서 후원해준 울프오일, 로엠모터스, 럭스젠모터스에 감사드립니다.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Car & Motorsport/Fun to Ride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




한국일보 모클팀 인터뷰로 시승 기사가 이미 나간 상태여서 댓글을 보고 궁금해하는 부분만 조금 언급을 해볼까 합니다.


크기 : 

작지도 크지도 않고 참 좋습니다. 쏘렌토, 싼타페가 조금 부담 스럽고 투싼, 스포티지가 작다고 느끼는 분들에겐 적당하다 생각됩니다.


출력 : 

사실 참 적당했습니다. 

부족하다 느낄 수 있다는 부분도 공감을 하면서도 충분하다는 것을 추월 가속이나 고속 항속 주행시에 충분한 가속감을 제공했기 때문입니다. 

수치와 달리 재미났던 차량이 바로 QM3 였는데, 생각보다 속도도 잘나고 재미난 주행 감각이 좋았거든요. 

시승해보면 생각보다 나쁘지 않다. 또는 충분한데? 라는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겁니다.


가격 : 

가격이 관건이라 생각하는 것은 아마도 쉐보레이기 때문에 조금은 가격이 비싸게 느껴지는 걸지도 모릅니다. 

가격은 사실 조금 비싸다는 것을 인정해야 할 부분이죠. 


파워트레인 중 아쉬운 자동변속기 Gen3!? : 

시승이 롱텀이 아니라서 이야기하기 어렵지만 궁합만 잘 맞다면 충분히 괜찮다고 판단됩니다.

현재도 저는 GEN 1 변속기 차량을 유지하고 잘 타고 다니거든요.

이런 경험으로 보면 궁합이 잘 맞다면 충분히 괜찮은 결과를 내 줄거라 생각합니다.



더 자세한 시승기는 쉐비에서 시승 차량이 제공되는 대로 작성해서 올리겠습니다


나머지는 위 링크를 참고해주세요!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Car & Motorsport/Fun to Ride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

올뉴크루즈 출시부터 가격이 '실화 입니까?' 라는 이야기로 가격이 비싸 다는 것을 짐작하고 있었던 상태이고 최근 쉐보레에서 출시하는 자동차에 실망 아닌 실망이 조금씩 들고 있던 중이어서 큰 기대하지 않고 올뉴크루즈에 대한 시승을 해보았습니다.

전체적인 디자 인 요소에서는 디젤 크루즈의 특징을 잡아내기 참 어려웠습니다. 

아주 차를 잘 아는 분들이 아니라면 쉽게 잡아내기 힘든 1.4T 모델과 1.6 디젤 외형입니다. 실내에서는 유일하게 계기판 그리고 외부 디자인에서는 TD라는 로고가 유일한 구분입니다. 

크루즈에 적용된 1.6  CDTI 엔진은 정말 조용한 편에 속하는 엔진입니다. 134마력, 32.6kg.m 그리고 공인연비는 16km/l 수준으로 아주 준수한 연비를 보여주죠. 실제로 주행을 통해서 확인된 연비고 16km/l 수준이어서 공인 연비 대비 고속에서는 더 좋았고 시내 주행을 위주로 했을 때 조금 재미나게 달리더라도 연비가 좋게 유지되서 쉽게 디젤차에 매력에 빠지게 만들었습니다.

스탑앤스타트 기술은 이제 너무 보편화돼서 익숙하죠. 정차하면 특정 조건에서 엔진 정지 그리고 대기하고 있다가 필요시 다시 동작하거나 스타트시 동작하는 기능입니다. 있으나 없으나 한 기능이긴 하지만 조금이라도 연료 효율을 끌어 올리려는 방법입니다.

기본적인 크루즈의 크기 그리고 파워트레인 구성은 전체적으로 나쁘지 않습니다. 하지만 이중 가장 아쉬운 것은 자동변속기입니다.


6단 자동변속기는 여전히 어떤 문제를 보여줄지 걱정스럽지만 개선된 GEN III 6단 자동 변속기라 그 추이는 더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이전보다 더 빠른 변속을 보여주고 제가 좋아하던 부드러운 느낌은 조금 떨어진 느낌입니다. 소비자 마다 다른 반응이고 문제에 대한 이야기가 많은 것을 사실이지만 아직 큰 트러블 없이 저도 운영하는 차가 있어서 계속 지켜보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그래서 쉐보레 출시된 디젤 중 가장 신뢰하는 디젤은 예전 말리부 2.0 디젤입니다. 특히 변속기 부분에서 신뢰하고 있는데요. 이유는 보령미션이 아니라서입니다. ㅎㅎ

그리고 최근 옵션에서 기본이라고 할 수 있는 텔레스코픽 기능은 풀옵션에서 틸트 기능만 있어 아쉽게 느껴졌습니다.

올뉴크루즈의 주행에 앞서 시트는 조금 좁은 느낌이 있습니다. 강력한 경쟁자 H사 A모델과 체감 실내 공간은 비슷합니다.

시동을 걸면 특유의 디젤 엔진의 진동과 소음이 느껴지는데요. 엔진룸을 열어 확인해보면 더 소음을 대비해 보강한 흔적이 여기저기 보였습니다. 특유의 진동은 아쉬워도 디젤 중에서는 정말 준수합니다. 가속 페달을 누르면 디젤 특유의 두툼한 토크가 느껴집니다. 6단 변속기가 빠르게 움직이며 차량을 밀어주는데요. 디젤 차들이 저속에서 조금 변속이 지연되는 느낌이 대부분 있는데, 그런 느낌은 비슷합니다.

고속 주행을 하면서 추월을 위해서 조금씩 가속 페달을 조절해보면, 큰 불만 없는 가속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타이밍이 잘 맞으면 터보 특유의 부스팅 되는 느낌이 있어 재미있었습니다. 브레이크 페달 조작감은 조금 민감하게 느껴졌지만, 아쉬움 없는 반응과 일상 주행에서는 충분히 대응할 수 있는 성능을 보유하고 있었습니다. 

제가 주로 시승하는 구간에서 대부분 브레이크 성능이 부족할 경우 디스크 변형도 쉽게 일어나는데, 그런 부분 없이 즐겁게 드라이빙을 할 수 있었네요. 머리가 조금 더 무거운 크루즈 디젤이지만, 휘발유 모델과 비교해 오히려 더 매력적인 느낌으로 차량이 스티어링휠 조작을 잘 따라와 줘 신뢰감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스티어링 휠은 R-EPS가 적용되어 있어 더 직관적이라는 이야기보다는 하체 기본 세팅이 잘되어 있다고 평가하고 싶습니다.


단순히 스티어링을 조작하는 느낌이 아닌 전체 차량의 핸들링이 좋은 느낌이기 때문에 다르게 평가하는 것 입니다.

고속도로 연비도 준수하고 시내 주행에서도 충분히 매력적인 연비를 보여주어 정말 차량의 매력은 충분했습니다. 특히 기본기라고 하는 부분에서는 아주 조금 우위를 점하고 있다는 느낌도 들었습니다. 대신 경쟁사의 A모델을 다양하게 경험 해보면 완성도가 높아져 크루즈가 이 영역에서는 절대 우위라고 하기엔 이제는 그냥 조금 위에 있는 정도입니다.

그리고 경쟁사 A 모델과 비교시 같은 돈이면 옵션도 조금은 뒤집니다. 물론 하드웨어의 각 부분을 모두 비교하자면 우위가 있는 부분도 있고 아닌 부분도 있습니다. 그냥 편의만 보면 그렇다는 거죠. 실제 구입하고자 하는 분들의 선호에 따라서 옵션이 충분할 수 있으니 직접 비교해 보시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제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하이패스 단말기, 텔리스코픽, 그리고 인포테인먼트 수준 등은 아반떼와 비교해 조금 부족하긴 해도 사용에 큰 문제가 없습니다. 


언제나 사람들이 강조했던 크루즈의 강점은 바로 주행성이었습니다.

이전 크루즈는 년식이 지나면서 단점이 보이기도 하고 제게 실망감을 안겨주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크루즈는 1.4T 모델도 그렇고 1.6 디젤 모델도 주행 감성에 있어서 단점을 찾기는 어려웠습니다. 특유의 고속 안정감은 제가 선호하는 스타일이기 때문에 더 좋은 평가가 나올 수밖에 없었습니다. 경쟁사 대비 말이죠. 하지만 저는 경쟁사의 A차량을 가지고 있고 자주 접하기 때문에 이 크루즈를 사야 할 포인트를 잡아내기 참 어려웠습니다. 단지 제가 좋아하는 감성의 주행 느낌을 준다는 것을 제외하면 말이죠.


이런 주행성에 대한 호불호가 여전히 존재하지만 크루즈에서 느꼈던 안정감과 주행 중 피드백이 이제는 현대차에서도 충분히 느낄 수 있다는 점에서는 두 차종은 주행 감성에 따른 선호도도 다르게 나올 것 같습니다. 쉐보레의 주행 감성을 좋아하는 분들에게는 크루즈를 선택할 이유가 너무 당연합니다. 여전히 특유의 묵직하고 신뢰감을 주는 주행 감성은 그대로 유지하고 있으니 말이죠. 하지만 강력한 경쟁 차종들도 이제는 어떤 면에서는 더 좋게 평가되기도 합니다. 


필자도 다양한 일을 하다 보면 어떤 위치에 있는지 다시 한번 생각해볼 필요가 있는 경우가 있습니다.


쉐보레 크루즈는 여전히 경쟁자 우위에 있지 않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확실한 구매 포인트가 없다면 쉽게 판매까지 이어지기 어려운 부분입니다. 이전에는 안전이라는 측면에서 이야기가 많았지만, 경쟁 차종도 이제는 너무 많이 개선되었고 안 좋은 이미지도 많이 탈피했습니다. 크루즈 입장에서는 점점 입지가 좁아지고 있습니다. 


몇 가지 부분 R-EPS가 적용되었고 전체 구조는 비슷하지만 약간의 디테일이 다른 하체 등 강점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단지 크루즈 외 괜찮은 대안이 너무 많이 존재한다는 것이 아쉬운 것이죠. 자동차 제조업 시장은 정말 경쟁이 치열합니다. 요즘 GM 군산 공장 사태를 보면 만들어진 제품이 괜찮아도 제조 회사의 불안함이 소비자들의 구매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됩니다.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Car & Motorsport/Fun to Ride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